일민미술관
Ilmin Museum of Art

일민미술관 아이덴티티
Identity of Ilmin Museum of Art

건축물의 역사
History of architecture

architecture1
1926년 신축 일민 식민 통치기 민족 정론지를 향한 염원을 모아 총독부를 마주한 광화문 네거리에 동아일보 사옥이 올라갑니다. 광화문 사옥은 지하1층, 지상3층의 철근 콘크리트와 벽돌조가 섞인 근대건축물로 출발하였습니다. 근대 르네상스 양식을 채택하였지만 모든 부분을 단순하게 처리하여 단아한 인상을 줍니다.

architecture2
1958-1962년 증축 광화문 사옥은 신문이 폐간되는 시련 속에서도 굳건히 그 모습을 지켜내 민족의 자존심을 상징하는 건축물이 되었습니다. 또한 시대의 흐름에 맞춰 공간을 확장하여 1958년에는 오른쪽으로 두 칸, 1962년에는 위로 두 개 층을 추가하여 지상 5층 규모로 커졌습니다.

architecture3
1968년 증축 해방 후 민주언론을 대표하는 건축물이 된 동아일보 사옥은 동아방송 개국(1963년)에 따라 다시 한 개 층을 증축하여 지하1층, 지상6층으로 건물 규모가 완성되었습니다.

architecture4
1994-1996년 리노베이션 더 넓은 사옥이 필요해진 동아일보사는 충정로 사옥과 동아미디어센터를 설립하여 옮겨가고 광화문 사옥은 일민컬렉션을 보존 연구하고 현대미술을 소개하는 일민미술관으로 다시 태어나게 됩니다.

architecture5
2001년 리노베이션 광화문 거리와 일민미술관 내부를 투명하게 연결하는 유리와 스틸의 아트리움, 노출된 기둥과 불규칙한 천장의 보들은 기존 건축물에 대한 존중과 동시대적 미술관으로서 일민미술관의 지향점을 보여줍니다.

대한민국의 문화지형적 상징, 서울 광화문 광장 앞에 위치한 일민미술관은 1996년 개관 이래 예술적 실천이 삶을 풍요롭게 가꾼다는 믿음으로 다양한 전시활동을 전개해 왔습니다. 현대미술의 흐름을 읽어내는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면서 국내외 미술계에서 주목 받는 동시대 미술관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일민미술관은 시대와 삶에 새겨진 일상의 미적 가치를 탐구하여 예술과 대중 간의 유기적 소통을 확장하고자 노력합니다. 미술뿐 아니라 디자인 영상 건축 등 다양한 분야와 협업하여 문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며, 첨예한 동시대적 담론들을 생산하고 이끌어 나갑니다. 국내 유일의 다큐멘터리 아카이브 운영과 시각문화이론서인 ‘일민시각문화’ 총서발간은 일민미술관이 오랜 시간 축적해 온 남다른 성과 중 하나입니다.

일민미술관은 동시대 예술 플랫폼으로서 다음과 같이 실천합니다.
– 시사성, 대중성, 동시대성에 기반 하여 전시를 기획하고, 문화적 경험과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강연, 워크샵, 퍼포먼스 등 인문학적 연계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 여러 분야의 예술가, 학자, 현장전문가들과 함께 문화의 사회적 기능과 실천방향을 고민하고 연구하며, 대중의 능동적 참여를 이끌어 창의적인 소통이 가능한 대화의 장을 마련합니다.
– 타문화와의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바탕으로 새로운 공동체적 가치관을 추구하며, 국제적 예술문화 네트워크를 형성합니다.

한편, 일민미술관 건물 5층과 6층에는 한국 신문의 역사 100년을 조망하는 신문박물관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한 건물 안에 미술관과 박물관이 공존함에 따라, 현재의 근간을 이루는 과거를 살피고 미래적 패러다임을 형성할 수 있는 문화예술 연구의 거점으로 역할합니다.

일민미술관은 첨단 고층빌딩들과 고궁들, 청계천 물길이 어우러진 대한민국의 중심에서, 생동감 넘치는 광장 문화를 적극 받아들이며 시대의 흐름을 전망하는 진보적인 문화생산자의 역할을 꾸준히 수행해 나갈 것입니다.

건축물 소개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131호로 지정된 일민미술관 건물은 일제강점기인 1926년, 청계천 물길 옆 광화문을 마주한 대로변에 동아일보 사옥으로 지어졌습니다. 근대 르네상스양식을 표방한 지하1층 지상3층의 건축물로, 약 100년의 역사를 지닌 귀중한 문화유산입니다.

광화문 지역은 예로부터 왕궁과 근접해 있고 백성을 위한 나랏일을 수행하는 여러 관청들이 터를 잡았던 곳입니다. 격동의 근대를 거쳐 현재까지도 광화문 네거리는 정치 문화 행정의 중심지이자 수많은 인파가 오가고 다양한 활동이 벌어지는 역동적인 공간입니다. 우리나라 근현대사의 격변 속에서 한국 언론을 상징해 온 동아일보의 사옥으로 사용되었던 이 건축물은 수차례의 증축과 개축을 거쳐 지상6층의 규모를 갖게 되었습니다.

동아일보가 새로운 사옥으로 이전한 후 일민문화재단은 1994년 이 건물에 전시시설을 갖추어 일민문화관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1996년 12월, 미술관 승인을 받아 일민미술관으로 개관하게 되었습니다. 이후 건물의 우측에 오픈형 아트리움을 접목하는 등 내외부의 전면적인 리노베이션을 마치고 2002년 2월, 일민미술관은 본래 건축물의 전통적인 형태를 유지하며 현대적인 감각과 기능을 더한 지금의 모습으로 재개관하였습니다. 본 건축물은 그 보존 가치를 인정받아 서울의 10대 근대건축 문화재로 선정되는 등 일민미술관의 건축적 가치는 계속해서 조명되고 있습니다.

Ilmin Museum of Art

History and culture live together at the Ilmin Museum of Art.

Seoul’s Gwanghwamun district is symbolic of South Korea. This neighborhood—where cutting-edge buildings mingle with ancient palaces along the Cheonggye stream—is a place where one can look onto the future from within the currents of Korea’s history and culture. The Ilmin Museum of Art, located at the Sejong Intersection in Gwanghwamun, has played a central role in contemporary visual culture and in investigating the new potential of Korea’s visual culture. The Ilmin Museum of Art’s building, now designated number 131 of Seoul’s tangible cultural assets, was constructed in 1926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s the headquarters of the Dong-A Ilbo, one of Korea’s leading newspapers. The building continued to represent the Korean press until 1992, undergoing several renovations and expansions during its 66 years of use. After the Dong-A Ilbo moved to new headquarters, the Ilmin Cultural Foundation opened the Ilmin Cultural Center in the building in 1994. In December 1996 it was approved as an art museum and opened as the Ilmin Museum of Art. The building later underwent extensive renovations and reopened in February 2002 in its current form, which is designed to maintain the architecture’s traditional forms while imbuing it with a modern sensibility and functionality. Chosen in 2010 as one of Seoul’s ten modern architectural cultural assets, the Ilmin Museum of Art’s architectural value continues to be recognized.

The Ilmin Museum of Art introduces the currents of contemporary visual culture. The Ilmin Museum of Art consists of three exhibition halls—one on each of its floors—as well as lecture hall, documentary archives, and other exhibition-related spaces. Through producing exhibitions on national and international current, public, and contemporary visual culture, the Ilmin Museum of Art seeks to create a dynamic platform for the discussion and understanding of the aesthetic values our time and people. To achieve this we host a variety of exhibition programs and lectures, creating opportunities for understanding contemporary visual culture from many angles.

The Ilmin Museum of Art also runs the country’s only documentary archive, regularly hosting screenings; and publishes Ilmin Visual Culture, a periodical on the theory of visual culture. Though these efforts the Ilmin Museum of Art is dedicated to the archivization of images. In October 2010 the newspaper museum Presseum, originally housed in the Dong-A Media Center, moved to the fifth and sixth floors of the Ilmin Museum of Art to form a new visual culture complex. Pillar Bookshop, Artshop, and Café imA are all located on the first floor.

Through continuously seeking out the multifaceted phenomena of our society and culture and pursuing their meaning, the Ilmin Museum of Art promotes understanding with the public as a progressive producer of culture at the forefront of its time.

June 2013